비아그라를 매일 먹을 수 있습니까? 

비아그라와 같은 장기간의 저용량 약품이 페니스에 대한 영향을 변화시킬 수 있지만, 이들은 기본 질환을 치료할 수 없으며 기존 질환의 치료에 여전히 필요합니다.

비아그라는 약국에서 흔히 볼 수있는 것들 중 하나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그 사용법에 대해 의문을 가지고 있습니다. 비아그라를 반 정도 먹을 수 있습니까? 매일 먹을 수 있습니까?

비아그라가 반으로 먹을 수 있습니까?

비아그라의 경구 용 약제는 일반 약과 같이 한 번에 1 정, 구강 내 또는 끓인 물만 먹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비어있는 위 또는 출생 2 시간 전에 복용 할 수 있습니다. 식사 후에 너무 꽉 차 있으면 비아그라 복용을 피하십시오. 비아그라에는 25mg, 50mg 및 100mg의 3 가지 용량이 있으며, 의사는 환자의 상태에 따라 초기 용량을 사용하고 최적 용량을 찾습니다.

환자가 65 세 이상이거나 심각한 간 또는 신장 질환이있는 경우 최저 복용량 (25mg)부터 시작해야합니다. 맹목적으로 약물 복용량을 늘리면 더 많은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지만 성기능을 향상시키는 데는 도움이되지 않으므로 약물 복용량을 줄이는 것이 효과적이지 않을 수 있습니다. 성적 흥분의 상태에서, 봉사 후 30 분에서 4 시간은 당신이 발기를 달성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인체에서 가장 높은 농도의 약물은 복용 후 1 시간 이내에 얻어지며 약물이 가장 강력하고 환자가 최고의 음경 직립력을 얻을 수 있도록 도움을 줄 수 있어야합니다.

비아그라가 매일 먹을 수 있습니까?

많은 중년 및 고령 남성의 발기 부전은 당뇨병, 고혈압, 특정 약물의 장기간 사용 또는 기타 이유로 발생합니다. 비아그라와 같은 장기간의 저용량 약품이 페니스에 대한 영향을 변화시킬 수 있지만, 이들은 기본 질환을 치료할 수 없으며 기존 질환의 치료에 여전히 필요합니다. 또한 모든 유형의 발기 부전이 정맥 누출로 인한 발기 부전, 심인성 발기 부전 등과 같은 치료 프로그램에 적합하지는 않으며 이러한 방식으로 치료하는 것은 권장되지 않습니다.

비아그라 사용시주의 사항

비아그라는 흔한 약물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그것을 사용할 것입니다. 비아그라는 얼굴의 홍조, 현기증, 두통, 코 막힘, 소화 불량으로 나타나는 주변 혈관의 약간의 확장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민감한 사람들은 생기기 쉽지만 대부분 일회성, 일시적이고 가벼우 며 성생활에 영향을 미치지 않으며 심혈관 기능에도 영향을 미치지 않습니다. 누구나 비아그라를 올바르게 가져 가야합니다.

일정 기간을 지키면 이러한 이상 반응은 스스로 사라지거나 줄어 듭니다. 혈압에 영향을 미치는 sildenafil-nitrate 상호 작용은 투여 시작부터 6 시간 동안의 관찰 기간까지 지속될 수 있습니다. 따라서 모든 경우에 비아그라와 유기 질산염의 병합 투여 또는 NO 약물 (예 : 나트륨 니트로 프루시드)의 공급은 금기입니다.

성행위를하기 전에 0.5 시간에서 4 시간 이내에 언제든지 복용 할 수 있지만 신체에서의 약물 대사에 따라 성행위를 시작하기 30 분에서 1 시간 사이에 최선의 효과를 취하는 것이 좋습니다. 나이가 든 환자의 경우 약물 흡수가 느리기 때문에 1 시간 이상 먼저 복용해야합니다.

비아그라가 좋은 효과를 나타낼지라도 많은 사람들이 비아그라를 복용 할 수 있다는 것을 상기시키는 따뜻한 알림. 그러나, 위의 것을 포함하여이 약을 사용할 때 돌봐야 할 많은 것들이 있습니다.

 

비아그라 이미지

비아그라 이미지

비아그라 소개

비아그라에는 부작용도있다.

어떤 약물도 부작용이있을 수 있습니다. 비아그라도 예외는 아닙니다. 가장 일반적인 부작용으로는 두통, 안면 홍조, 소화 불량, 근육통, 코 막힘, 설사, 현기증, 발진 등이 있습니다. 반복적으로 약을 복용하거나 멈추게되면 대개 스스로가 해소됩니다.

위조 약품주의

비아그라는 파란색 약이지만 내부는 파란색이 아니라 흰색 약입니다. 이것을 오해하지 마십시오. 가장 중요한 것은 위조품에 의해 속임을 당하지 않기 위해 정기적 인 출처에서 구입하는 것입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